맨유 '폴 포그바' '인종차별? 박지성 보라, 그저 감탄하게 돼'

중앙일보 2017.08.24 15:47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서 미드필더로 활약중인 폴 포그바(24)가 인종차별 이슈에 대해 "피부색은 축구와 아무 관련이 없다. 박지성을 볼 때 그저 감탄하게 된다"고 밝혔다.
 
[중앙포토]

[중앙포토]

글로벌 스포츠 매체 'ESPN'은 24일(한국시간) 포그바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포그바는 인종차별에 대해 "월드컵은 전 세계 팬들이 모인다. 우리는 인종차별에 대한 이야기를 듣고 싶지 않다. 하루가 끝나고 경기를 마치면 집에 돌아가는 평범한 사람이다. 이를 존중해야 한다"고 말했다.
폴 포그바.[중앙포토]

폴 포그바.[중앙포토]

 
이어 "스포츠맨으로서, 축구선수로서 피부색은 아무것도 아니다. 축구 선수는 축구 능력을 봐야 한다. 개인적으로 호나우지뉴, 메시, 호날두, 박지성 같은 축구선수들을 볼 때 그들의 모습에 그저 감탄하게 된다. 그것이 우리가 바라봐야 할 모습이다"라 주장했다.
 
또한 포그바는 "인종차별에 대한 최고의 대답은 득점으로 보여주는 것이다. 많은 사람이 할 수 없는 일을 하는 것은 행운이고 축복이다"라며 인터뷰를 마쳤다.
 
박지성. [중앙포토]

박지성. [중앙포토]

한편 최근 FIFA는 인종차별에 대해 처벌을 강화하며 심할 경우 주심이 경기를 몰수패처리 할 수 있는 규정까지 고려하고 있다. 다가올 2018 러시아 월드컵에 대비하는 모양새다.
 
여현구 인턴기자 yeo.hyungoo@joongang.co.kr 
중앙일보 주요뉴스해당 언론사로 이동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