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C최종예선][종합]'이런 잔디에서 좋은결과 바라는 건 욕심'···선수들 불만

뉴시스 2017.09.01 00:01

【서울=뉴시스】권혁진 기자 = 공은 들였지만 기대만큼은 아니었다. 좋지 않은 상태로 홈 이점을 빼앗었던 서울월드컵경기장의 잔디 상태가 이란전에서도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

수도 서울에 위치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는 A매치의 대부분이 열린다. 한국과 이란의 2018 러시아월드컵 최종예선 9차전 역시 마찬가지였다.

국내 최고의 시설을 자랑하는 서울월드컵경기장이지만 잔디만큼은 예외였다. 선수들 사이에서는 여러 해 전부터 불만이 제기됐다. 최근까지 주장을 맡았던 기성용(스완지 시티)은 "잔디 때문에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의 경기가 싫다"고 말했을 정도.

부정적인 여론을 의식한 서울시설공단은 이란전에 앞선 지난 19일부터 대대적인 개선 작업에 나섰다. 7000만원을 들여 그라운드 전체의 4분의 1을 교체했고, K리그 클래식 두 경기 외에는 일체 대관행사를 진행하지 않은 채 관리에 집중했다.

또 잔디의 온도를 낮추기 위해 스프링쿨러와 대형송풍기 8대를 24시간 가동하고, 축구경기에 적합하도록 잔디를 매끄럽게 관리하는 작업도 실시했다.

그러나 잠깐의 노력으로 모든 치부를 감출 수는 없었다. 경기가 시작되자 선수들이 지나간 자리는 사정없이 파였다. 손흥민(토트넘)은 킥오프 1분 만에 잔디에 걸려 미끄러졌고, 나머지 선수들도 공의 흐름을 파악하는데 적잖이 애를 먹었다.

최전방 공격수로 나선 황희찬(잘츠부르크)은 "드리블을 할 때 잔디가 버텨주면 힘으로 치고 나갈 수가 있는데 미끄러지더라"고 호소했다.

손흥민은 작정한 듯 불만을 쏟아냈다. "말을 해도 될지 모르겠는데 화가 난다"고 운을 뗀 손흥민은 "이런 잔디에서 좋은 결과가 나오길 바라는 것은 욕심"이라고 일갈했다.

손흥민은 이어 "축구하는 사람들은 경기장이 얼마나 중요한 지 알 것이다. 팬들이 많이 와줘서 고맙지만 잔디 상태로 우리 플레이를 하지 못한 것은 아쉽다. 상암와서 훈련할 때부터 화가 많이 났다"고 덧붙였다.

이날 경기는 한국의 9회 연속 월드컵 진출 여부가 결정될 수 있는 중요한 한 판이었다. 부실했던 잔디는 0-0이라는 결과와 맞물려 더욱 아쉽게 다가왔다.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시스 | 이타임즈 신디케이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인기뉴스 더보기